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찾기  |  아이디찾기  |  회원가입
상세보기 : HOME > 소설 > 국외,영미소설 > 공포,추리,미스터리소설
게스트-세라 워터스 著 김지현 譯 2016년 초판
출판사 : 자음과모음
발행일 : 2016.6.17 초판
저 자 : 세라 워터스 著 김지현 譯
총페이지 : 739페이지    책상태 : 상 A5
소비자가 : 15,000원    판매가격 : 원   적립금 : 60원
남은수량 : 1개
구매수량 :
제품코드 : 283184 / 평균배송일 : 전국 2~4일(휴일제외)
     상품명 : 게스트-세라 워터스 著 김지현 譯 2016년 초판

게스트

소설 > 영미소설 > 추리/미스터리소설
소설 > 장르소설 > 추리/미스터리소설

가장 평범했던 사람들의 삶이 그려낸 한 편의 드라마!

《핑거스미스》의 저자 세라 워터스의 매혹적 미스터리 『게스트』. 고즈넉한 저택에 사는 주인공과 세입자로 들어온 여성의 금기된 사랑과 그로 인한 불안, 예기치 못한 사건을 그린 연애 소설이자 범죄 소설이다. 제1차 세계대전 이후 런던을 배경으로, 사랑, 충격적인 살인, 그리고 완벽한 결말로 이어지는 이야기를 펼쳐 보인다. 역사 소설의 거장답게 당시 사회상을 반영하고 날카로운 비판을 더해 거대한 변화의 정점에 선 런던을 생생히 재현했다.

긴장으로 팽팽한 1922년, 런던. 퇴역 군인들은 환멸에 젖었고, 실직자들은 변화를 요구한다. 런던 남부에 있는 어느 고풍스러운 저택에 사는 한 모녀는 전쟁의 치명적인 상실을 이겨내지 못하고 있다. 남편을 여읜 레이 부인과, 흥미로운 과거를 지녔지만 이제는 노처녀가 되어가는 딸 프랜시스는, 부득이하게 저택 안의 방들을 세 놓게 된다. 하나뿐인 화장실은 바깥에 있고 세입자가 목욕 한 번만 해도 가스비를 걱정해야 하는 이들의 집에 사무직 계급의 젊은 부부인 릴리안과 레너드가 세 들어오면서 집 안에는 불안한 것들이 깃든다.

축음기 음악, 현란한 색채, 웃음. 프랜시스는 열린 방문 너머로 세입자들의 생활을 조금씩 보게 되고, 계단과 복도에서는 걸핏하면 서로가 마주치기 일쑤다. 집주인과 세입자로 만나, 친하지 않은 사람끼리 가깝게 지내는 묘한 경험을 하게 된 프랜시스와 릴리안이 예기치 못한 우정에 빠져들면서 그들 모두의 관계는 변해간다. 프랜시스는 릴리안에게 커밍아웃을 해버리고, 둘은 파티에 다녀온 날 밤에 서로의 맘을 확인하는데